‘여준석 미국행’ 추일승 감독 “당혹스럽지만 멋지게 성공하길”...제대로 뒷통수 맞음.news > 칭찬합시다

본문 바로가기
전화상담 후 가입 1688-2240
카카오톡 실시간 상담

고객센터

‘여준석 미국행’ 추일승 감독 “당혹스럽지만 멋지게 성공하길”...제대로 뒷통수 맞음.news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불비불명 댓글 0건 조회 50회 작성일 22-07-17 17:29

본문

어린 선수가 벌써부터 적을 많이 만드네요


같이 미국무대 도전하는 이현중은 소집전에 대표팀에 정식으로 도전위해 이번 대표팀 소집엔 불참하겠습니다하고 의사 밝혔고...대표팀은 

미리 말해줘서 고맙다며 기분좋게 제외하고 다른 선수 뽑았던...


여준석은 그러지를 않았음


kbl에서 안 봤으면...그럴일은 없겠지만


최소한 알바도 한 달...늦어도 일주일전에 말하고 그만두는데...


국대 선수가 이미 출국 결정하고 전날 오전까지 암말 없다가 늦은 오후에 국대 감독에게 내일 미국 진출 위해 출국하니 안녕히 계세요


연맹 기술위와 대표팀 코치진 모두 당황...


이미 정해진 일정이면 대표팀 소집 전에 이야기 했다면 제외하고 대표팀도 대체 선수 정했을텐데...출국 전날 오전까지도 암말 없다가 오후되서야 나 내일 미국 도전하러 가니 국대 빠질게요


이제 갓 스무살 된 선수가...선수가 이런건지...일을 추진하는 에이전트와 주변인들이 문제인건지...


덕분에 아시안컵 여준석 활용할려고 했던 대표팀의 계획은 모두 틀어짐...


아시안컵 이전에 평가전을 자기 미국 진출 위한 쇼케이스라고 생각한 듯


더욱이 문제는 미국 진출 한다며 본인 재학중인 고려대에도 언질 안 했음...고려대에도 어제 이야기 하고...


이미 대학 입시에서도 연세대 갈 것처럼 온갖 폼 다 잡고 막판에 나 고려대 갈거에요 라며 해서 구설수가 있었다고 하는데...


이번 국대 하차건은 진짜 매끄럽지 못한 모습이네요.뭐 대표팀 감독인 추일승 감독은 겉으론 성공하라고 이야기 하겠지만


속은 진짜 열불날 듯


본인 미국 진출 꿈을 위해 정상적인 과정 안 하고 협회 연맹...농구계 선배분들 죄다 뒷통수를 치는..


미국 진출 가능 할 지....모르겠지만 안 되고 한국 오더라도 이번건에 대해선 제대로 사과하길



https://n.news.naver.com/sports/basketball/article/065/0000232846



“코칭스태프는 전혀 모르고 있었다. 당혹스러웠다.” 여준석의 미국행에 대한 추일승 감독의 솔직한 심정이었다.

여준석은 20일 미국행 비행기에 올라 보다 큰 무대를 향한 도전에 나선다. 여준석은 오는 7월 12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G리그 쇼케이스 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NBA 드래프트를 앞둔 이현중이 소속된 에이전시 WME/BDA스포츠가 여준석의 미국무대 도전에 큰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유망주가 큰 무대에 도전하는 것은 선수 본인뿐만 아니라 한국농구를 위해서도 긍정적인 측면이 많다. 다만, 여준석을 주축으로 구상하고 있었던 추일승 남자농구대표팀 감독으로선 예상치 못한 소식이었다. 여준석은 지난 19일 추일승 감독에게 면담을 요청했고, 이 자리에서 미국무대 도전을 선언했다.

“전화로 갑자기 면담을 요청하더라. ‘외박 나가서 사고라도 쳤나?’ 싶었다”라고 운을 뗀 추일승 감독은 “밤 늦게라도 찾아뵙겠다고 해서 만났는데 미국에 간다고 하더라. 코칭스태프는 이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 당혹스러웠다”라고 덧붙였다.




여준석은 2022 FIBA 아시아컵 강화훈련 명단에 포함된 후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소화해왔다. 또한 필리핀과의 평가전 2경기에도 모두 출전했다. 1차전에서 28분 57초 동안 팀 내 최다인 17점을 올렸고, 2차전에서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34분 34초를 소화했다. “아시아컵 주축선수였기 때문에 평가전에서 많은 출전시간을 줬던 것”이라는 게 추일승 감독의 설명이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대표팀은 20일 오전 여준석의 이탈과 관련된 회의를 가졌다. 추일승 감독은 “메인옵션이 빠진 건데 정당한 절차인가에 대한 얘기가 나왔다. 우리는 통보를 받은 입장이었기 때문이다. 대승적으로 보내주자는 의견도 나왔다. 미리 알려주기만 했어도 대안을 찾아놨을 텐데…”라고 말했다.

추일승 감독은 또한 “이왕 가는 거라면 멋지게 성공해서 길을 열어줬으면 한다. 여준석이 미국에 가서 잘 되면 농구 인기도 올라가는 것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대표팀은 회의에서 여준석의 대체선수를 잠정적으로 결정했지만, 합류를 위해선 일련의 과정을 거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추일승 감독은 “결정은 했지만 몸 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체크해본 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529건 122 페이지
게시물 검색
대표: 이중호 | 사업자등록번호: 359-18-00741 | 주소: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동 340-23 홍익빌딩 4층 403 자동차보험비교몰
무료상담 대표전화: 1688-2240 평일: 09:00~22:00 (주말 및 365일 근무)
Copyright © bestdirectcar.com. All rights reserved.